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情感打折出售》 - 李世炯

2023-11-14

ⓒ Getty Images Bank
艺术家们曾经相信AI不可能从事艺术,AI只是一种算法,算法是不可能具有创造性的,因此AI不可能入侵要求创意性的艺术领域。
但这一切都是错觉。
即使没有创意性的作品,也完全可以给人们带来情感上的满足。现在所有的艺术领域都被AI占领,之前人类艺术家赚的钱现在都被AI画家收入囊中。女人和男人曾经梦想着成为一名艺术家,但讽刺的是,他们却成了打开AI艺术时代大门的先驱。


一天,女人刚打开门就听到了萨克斯演奏的声音。听着男人久违的演奏,女人觉得心里的一个角落被暖暖地融化了。但仔细一看,却发现有些奇怪。
“你到底在干什么啊?”
男人只是做出吹萨克斯的样子,演奏声是AI做出来的。他只是想在适当的时机说出真相,开个玩笑。
“够了!” 
过了一会儿,女人想向男人道歉。但道歉是会耗费很多感情的行为,但这时她的情感正处于非常疲惫的状态。犹豫再三之后她给男人发了一条短信,那是AI在分析了女人的心理状态后自动生成的短信。 

어느 날, 여자가 현관문을 열자 색소폰 소리가 들렸다.
오랜만에 듣는 그의 연주에 여자는 마음 한 곳이 따스하게 녹아내렸다.
그런데 무언가 이상했다.

“지금 뭐 하는 짓이야?” 

남자는 색소폰을 부는 시늉만 하고 있었고,
연주 소리는 AI가 만든 것이었다.
원래 남자는 적당한 타이밍에 진실을 밝혀 웃긴 모습을 연출하려 했다.

“그만해!” 

잠시 후, 여자는 남자에게 사과하고 싶었다.
그러나 사과란 감정적인 힘이 많이 소모되는 행동이었고,
여자는 사과를 하기에는 감정적으로 지쳐 있었다.
망설인 끝에 남자에게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
여자의 심리상태를 분석한 AI가 자동으로 생성한 문자메시지를.


这部作品通过描述AI已经成为日常的虚拟未来的面貌,展现了在重视实用性和效率性的资本主义系统完全掌握人类关系或感情问题时,会发生什么事情。小说的开始只是人类代替他人去传达情感,但后来则由AI承担起了这一角色。通过AI建立起来的关系当然不可能是真正的关系,所以男人和女人的婚姻最终还是破裂了。在现实世界中,的确存在着这样的分手代理、父母代理等服务,但随着“忙于生计,哪里有时间消耗情感”的观念的不断蔓延,再加上人们越来越习惯于相对来说不需要消耗很多感情的网络环境,形成了把自己的感情交给代理人的风气。从这一点看,这部作品也展现了现代人所面临的黑暗未来。


“我”打算不久后出售“跟某人建立爱情关系的体验”。即使没有与爱情相关的体验,也完全可以活下去。再说就算跟什么人建立了爱情关系,对方也没什么可以跟我一起做的。因为可以跟相爱的人一起经历的体验大部分已经被我卖掉了。所以对我来说如果有什么是不如卖掉赚点钱的话,那就是爱情。

“我”下了决心,将自己未来将要体验的情感打折出售。

나는 조만간 ‘누군가와 사랑하는 관계로 맺어질 경험’을 판매할 계획이다.
사랑에 관한 감정 경험이 없더라도 생존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게다가 누군가와 사랑을 맺는다고 해봤자
그 사람과 내가 함께 할 수 있는 게 없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할 감정 경험을 대부분 팔아치운 상태다.
그러니 조금의 돈이라도 벌기 위해 팔아버리는 게 차라리 나은 것, 그것이 사랑이다.

나는 내가 겪을 미래의 감정을 할인가에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作者 李世炯(音 이세형),活跃在类型文学平台“Brilliant tale G”上,研究并尝试创作各种类型的小说。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